로딩이미지
제천시청바로가기

제천시립도서관 자료마당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은 휴관입니다.

  • 신착도서

    신착도서 더보기

    • 심심한 시간을 꿀꺽
      심심한 시간을 꿀꺽
      진현정 지음 ; 윤지 그림
      심심한 시간을 꼭꼭 씹어 삼키며 자라나는 아이들 | 진현정 시인이 차려 낸 든든한 마음 한 상 아이들은 힘차게 뛰놀 때 자란다. 그러나 뛰놀지 않을 때에도, 마찬가지로 아이들은 자란다. 처음으로 이가 빠져 입 안의 허전한 빈자리를 느낄 때, 엄마가 출장 간 날 처음으로 혼자 밥을 차려 먹을 때...
    • 로봇 동생
      로봇 동생
      김바다 시 ; 오윤화 그림
      미래에는 사람 친구, 로봇 친구 중 누가 더 좋을까? 불과 십여 년 전만 해도 스마트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같은 용어는 대중들에게 생소하기 그지없었다. 그런데 지금은 남녀노소 불문하고 스마트폰을 한 손에 쥐고 다니고, AI가 탑재된 자동차를 만들고 있으며, 대용량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 알파고의 말 : 이옥용 동시집
      알파고의 말 : 이옥용 동시집
      이옥용 지음 ; 강나래 그림
    • 진짜 나는 어떤 아이일까 : 박은경 동시집
      진짜 나는 어떤 아이일까 : 박은경 동시집
      박은경 시 ; 양세정 그림
      『진짜 나는 어떤 아이일까』에는 세상의 모든 생명에 관심이 많은 박은경 동시인이 바라본 세상의 여러 풍경을 담아낸 54편의 동시가 실려 있습니다. 제1부에서는 우리 곁의 자연 그대로를 세심하게 바라보고, 그 안에서 발견한 새로운 것들을 담은 동시를 전합니다. 동시를 읽는 동안, 우리도 몰랐던 자연의...
    • (박성우 시인의)첫말 잇기 동시집
      (박성우 시인의)첫말 잇기 동시집
      박성우 시 ; 서현 그림
      신동엽문학상, 윤동주젊은작가상, 백석문학상 수상자 박성우 시인의 첫말 잇기 동시 40편! 말 잇기 놀이를 통해 배우는 우리말의 참 재미와 멋! 우리말에는 첫말이 같은 말이 많습니다. 무심코 ‘상상과 상자’를 이어 보니, 놀라운 일들이 일어 났습니다. 독수리만 한 모기가 툭, 발 달린 뱀이 스르륵...
    • (생태 돋보기로 다시 읽는)이솝 우화
      (생태 돋보기로 다시 읽는)이솝 우화
      국립생태원 엮음 ; 정은미 [외]그림
      이솝 우화 속 생태 정보를 만나 봐요!현대 감각에 맞게 재구성한 재미있는 이야기와 더불어 그 속에 등장하는 동·식물에 대한 정확하고 신기한 정보를 함께 얻을 수 있도록 구성한 『생태 돋보기로 다시 읽는 이솝 우화』. 가장 널리 알려진 고전 중 하나인 이솝 우화를 우리 아이들에게 삶의 지혜와 생태·환경...
    •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는 죽 : 최숙희 그림책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는 죽 : 최숙희 그림책
      최숙희 지음
      내가 가진 것을 이웃과 함께 나누는 아이들의 착한 마음을 응원합니다!《마음아 안녕》, 《너는 어떤 씨앗이니?》, 《나도 나도》, 《괜찮아》 등의 그림책으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는 작가 최숙희와 굿네이버스, LG 유플러스가 함께 만든 나눔 그림책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는 죽』. 어린이에게도 어른에게도...
    • 라캉, 사랑, 바디우 = Lacan, love, Badiou
      라캉, 사랑, 바디우 = Lacan, love, Badiou
      박영진 지음
      사랑이 문학의 원천이자 오랜 테마임은 누구나 알고 있다. 하지만 사랑이 철학의 영원한 숙제인 동시에 정신분석의 임상적 난제임을 아는 사람은 의외로 많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사랑을 할 수 있고 또한 사랑에 대해 알고 있다고 믿으면서도 동시에 그것이 그저 상상적인 신기루일 뿐이라는 생각 앞에서 캄캄해...
    • 생명을 짜 넣는 노동
      생명을 짜 넣는 노동
      고병권 지음
      ‘자본’은 어떻게 ‘노동’을 빨아들이는가 피를 빨려야 사는 존재가 있다는 것은 피를 빨아야 살 수 있는 존재가 있다는 뜻이지요. 살아 있는 것은 죽고 죽은 것이 삽니다. 영원한 죽음으로 영원한 생명을 얻는 존재, 마르크스는 이것을 ‘자본’이라고 부릅니다. 이 점에서 『자본』은 ‘생명의...
  • 대출베스트